전지현·수지·김연아, `2017 광고계 신 트로이카`

8258197c7990618ac1815de7233a1225.jpg 전지현·수지·김연아, `2017 광고계 신 트로이카`…대중 선호도 1·2위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의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왔지만 이들 트로이카는 장기간 소비자의 사랑을 받으며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곤 했다.

1970년대에는 장미희, 유지인, 정윤희를 트로이카라 일컬었고, 1980년대에는 이미숙, 이보희, 원미경의 3자 체제로 이어졌다. 1990년대에는 김희선, 고소영, 심은하였고, 2000년대에는 소위 ‘태혜지’로 일컫는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을 꼽는다.

이 시대의 대표적인 트로이카로 꼽을 수 있는 광고 모델은 바로 김연아, 전지현, 수지다.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해 10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 이하 코바코)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 소비자 선호 광고모델’자료에 따르면 여자 모델 선호도 1위는 전지현, 2위는 수지, 3위는 김연아다. 이들이 바로 요샛말로 ‘여자 광고 모델 3대장’이다. 이들은 단순히 장기간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단일 브랜드와 2~3년 이상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상징적인 인물인 피겨퀸 김연아는 국민적인 높은 호감도뿐만 아니라 꾸밈 없고 신뢰감을 주는 이미지로 인해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연아는 매년 연말 코바코가 발표하는 ‘소비자행태조사’의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로 꾸준히 순위권에 등장하고 있다. 2009년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힌 이래로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지난 해에는 설현에 이어 여자 모델 2위를 차지해 2014년 1, 2위였던 전지현, 수지를 앞질렀다. 

2000년대의 트로이카로 불리던 전지현은 2013년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다시금 반등의 기회를 얻었다. 그 결과 2014년, 2015년 코바코의 ‘소비자행태조사’에서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혔다.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결정한 수지는 대표작인 영화 ‘건축학개론’ 이후 14개월간 약 100억 원의 광고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축학개론’에서 얻은 ‘국민첫사랑’ 이미지는 지금도 여전히 유효해 2014년 코바코 ‘소비자행태조사’에서 2위, 2015년 2위, 2016년 4위 등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http://naver.me/FxVaFrfF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